중일, IAEA서도 오염수 공방…"핵 오염수" vs "中만 수입규제"

디오타임스 승인 2023.09.26 09:16 의견 0

중일, IAEA서도 오염수 공방…"핵 오염수" vs "中만 수입규제"
中 "해양 방류에 국제사회 우려" 비판에 日 "안전성 만전 기한 뒤 방류" 받아쳐

X
IAEA 총회에서 연설하는 다카이치 사나에 일본 경제안보담당상 [교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중국과 일본이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 해양 방류를 둘러싸고 또 국제무대에서 공방을 벌였다.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류징 중국 국가원자력기구 부주임은 25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국제원자력기구(IAEA) 총회에서 일본 정부가 처리수라고 부르는 물을 '핵 오염수'라고 지칭한 뒤 "일본은 관련국 국민들의 강한 반대에도 해양 방류를 시작해 국제사회의 폭넓은 우려를 불러일으켰다"고 강력히 비난했다.

이에 대해 뒤이어 연사로 나선 다카이치 사나에 일본 경제안보담당상은 "안전성에 만전을 기한 뒤 8월에 방류를 개시했다"고 설명하면서 "IAEA의 계속된 관여 아래 마지막 한 방울의 해양 방류가 끝날 때까지 안전성을 계속 확보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다카이치 경제안보담당상은 또 "IAEA에 가입했으면서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메시지를) 발신하고 돌출된 수입 규제를 취하고 있는 나라는 중국뿐"이라고 언급, 오염수 방류 개시 이후 일본산 수산물 수입을 전면 금지한 중국을 비판했다.

이날 각국 대표 연설에서 일본의 오염수 방류를 비판한 국가는 중국 이외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와 관련해 "방류 관련 데이터를 일본으로부터 받아 실시간으로 공개하고 있다"면서 "현장 사무소를 세우고 독립적으로 샘플을 채취해 공정하게 분석·점검하는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활동은 수십 년으로 예상되는 방류 기간 내내 계속될 것이며 예전에도 말했듯이 방류되는 마지막 한 방울이 나올 때까지 활동은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다카이치 경제안보담당상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문제에 대해 "국제적 비확산 체제에 대한 중대한 도전으로 도저히 용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sungjinpar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DIOTIMES 디오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