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 산업생태계가 한자리에…서울모빌리티쇼 개막

DIOTIMES 승인 2023.03.30 08:15 의견 0

모빌리티 산업생태계가 한자리에…서울모빌리티쇼 개막
오늘 언론 대상 행사 이어 내일부터 9일까지 일반 공개

10개국 160여개 기업·기관 참가…완성차부터 SW, UAM까지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국내 최대 규모 모빌리티 산업 전시회 '2023 서울모빌리티쇼'가 30일 언론을 대상으로 한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개최된다.

X
[서울모빌리티쇼조직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내달 9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전통적 육상 이동수단으로서 자동차뿐 아니라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등 미래 이동수단, 자율주행 등 미래차 기술 기반이 되는 차량용 소프트웨어, 첨단 모빌리티 서비스 등 이동수단을 중심으로 한 산업 생태계 전반을 아우르는 행사로 마련됐다.

국내외 주요 완성차 업체와 부품업체, 정보기술(IT) 업체 등 10개국 160여개 기업과 연구기관 등이 참가한다. 전시 면적은 5만3천여㎡로 지난 2021년 행사 때보다 배 이상으로 확대됐다.

완성차 업계에서는 현대자동차[005380]와 기아[000270], 르노코리아자동차, KG모빌리티(구 쌍용자동차) 등 국내 업체와 메르세데스-벤츠, BMW, 포르쉐, 테슬라 등 해외 주요 브랜드, 친환경차 및 이륜차 업체 등 23개사가 참가해 국내 첫 공개 모델을 포함한 주요 신차를 선보이며 전동화 등 미래 사업전략 방향을 소개한다.

X
2021년 서울모빌리티쇼 [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아는 EV6에 이은 두번째 전용 전기차 EV9의 실차를 처음으로 공개한다.

기아가 "이동에 대한 개념과 방식을 완전히 바꿀 차량"이라며 야심차게 내놓은 플래그십 대형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로, 1회 충전 시 500㎞가 넘는 긴 주행거리와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의 장점을 활용한 넓은 실내공간 등 기대를 모았던 EV9의 실제 면모를 볼 수 있다.

현대차는 8세대 쏘나타 부분변경 모델 쏘나타 디 엣지, 최근 공개된 전기차 모델 디 올 뉴 코나 일렉트릭,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6를 비롯해 더 뉴 아반떼, 캐스퍼, 더 뉴 파비스, 콘셉트카 RN22e, 고성능 브랜드 N의 수소 하이브리드 롤링랩(움직이는 연구소) N Vision 74 등 13대를 전시한다.

최근 KG모빌리티로 이름을 바꾼 쌍용차[003620]는 4년 만에 서울모빌리티쇼에 복귀해 인기 차종 토레스를 기반으로 한 전동화 모델 '토레스 EVX'를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고성능 럭셔리 로드스터 더 뉴 메르세데스-AMG SL 등 한국 최초 공개 모델을 포함해 총 11종을 선보인다. BMW그룹 코리아는 BMW 최초의 수소연료전지 모델 iX5 하이드로젠 프로토타입을 비롯한 친환경차와 고성능 브랜드 M, 한정판 등 24개 모델을 다양하게 소개한다.

자율주행 등 미래 모빌리티의 핵심 기술을 다루는 소프트웨어 부문에서는 현대모비스[012330], 한국과학기술원(KAIST) 등 25개 기업·기관이 부스를 꾸렸다. SK텔레콤[017670], V-스페이스 등 뉴모빌리티 분야 참가 기업들은 UAM을 비롯한 모빌리티의 새로운 영역을 보여준다.

X
[서울모빌리티쇼조직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시 외에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트렌드를 공유하고 미래 청사진을 제시하는 콘퍼런스와 포럼도 이어진다. 제네시스, 르노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등 완성차 브랜드가 참여하는 체험 시승장도 운영된다.

개막식인 31일부터는 일반에도 행사가 공개된다.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주말에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관람할 수 있다.

서울모빌리티쇼는 세계자동차산업연합회(OICA)가 공인한 국내 유일 국제 전시회다. 1995년 서울모터쇼로 시작해 격년 개최돼 오다 2021년 서울모빌리티쇼로 명칭을 바꿨다.

puls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DIOTIMES 디오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